top of page

고난주간 둘째날 성전청소

Updated: 3 days ago

오늘부터 토요일까지 미디어 금식이 시작됩니다. 유튜브, TV, 영화, 드라마, 게임, 뉴스 등을 스스로 보지 않고 듣지 않습니다. 대신에 주님과 친밀한 관계를 위해 요한복음을 읽고, 기도, 산책의 시간을 가집니다. 그리고 감사 노트를 함께 써 보길 바랍니다.

 

고난주간 첫째 날인 어제는 예수님께서 예루살렘 성으로 입성하셨습니다. 사람들은 구원하소서(호산나) 외치며 환영했습니다. 오늘은 둘째 날로 예루살렘 성전에 들어가셔서 성전에서 매매하는 모든 자를 내쫓으셨습니다. 환전하는 자들, 비둘기파는 자들의 상과 의자를 둘러엎으셨습니다.

 

하나님께 흠 없는 예물을 드리고, 성전 세를 드릴 수 있도록 환전소를 마련한 것이었지만, 주객전도된 격입니다. 주인과 손님의 위치가 서로 바뀌듯, 성전의 기능이 바뀌었습니다. 장사하는 자들은 사람들을 자신의 부스로 끌어오려는 호객 소리가 커졌습니다. 기도의 소리는 들리지 않았습니다.   

 

이런 성전의 모습에 예수님은 마음이 무너졌습니다. 안타까웠습니다. 주님은 그것을 바로잡으셨습니다. 내 집은 기도하는 집이라고 불릴 것이다. My Temple will be called a house of prayer. 주님은 그런 성전을 원하셨고, 참 성전을 사흘 만에 다시 세우셨습니다.

 

하나님의 성전은 건물이 아닙니다. 주님과 연합되어 있는 성도들입니다. 우리 몸은 하나님의 성전이며, 성령이 거하시는 전입니다. 오늘 나 자신과 집안을 돌아보고 청소하십시오. 기도의 소리가 들리는 집, 성전이 되어야 하겠습니다.  

2 views0 comments

Recent Posts

See All

바로 당신이 그 사람입니다

어느날 다윗왕에게 나단 선지자가 다가와 이야기를 합니다. 어떤 성읍에 두 사람이 있습니다. 한 사람은 부자이고, 한 사람은 가난합니다. 부자는 양과 소가 많습니다. 그러나 가난한 사람에게는 어린 양 하나밖에 없습니다. 그 양은 자녀와 같이 소중하게 집에서 길렀습니다. 아이들과 함께 자라며 주인의 상에서 먹고 품에 안겨 함께 잤습니다. 그런데 부자에게 나그네

다윗의 소원

다윗은 목자였습니다. 그는 아버지의 양을 치며 하나님을 알아가며, 경험했습니다. 시와 찬송을 부르며 믿음이 성장했습니다. 그리고 양들을 먹이고, 맹수들로부터 지키고 보호했습니다. 그렇게 성장한 다윗은 골리앗을 무너뜨립니다. 일약 스타가 되었지만, 사울의 시기 질투 때문에 도망자의 삶을 10년 살았습니다. 불안한 도망자의 삶을 살면서 하나님을 의지하는 법을 

겸손

다윗은 사울 왕을 피해 도망자의 삶을 살고 있습니다. 한번은 다윗과 그의 무리가 바란 광야에 머물 때 이야기입니다. 나발이라는 사람은 양과 염소4천 마리를 가진 부자였습니다. 그의 종들이 광야에서 양과 염소를 칠 때 다윗과 부하들은 그들을 보호해 주었습니다. 나발이 양털을 깎을 때 다윗은 부하 10명을 보내 이렇게 말하도록 합니다. 어른의 종들이 광야에서 

Comments


bottom of page